본문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왼쪽하위메뉴로 바로가기

학생줌심 현장중심 교육/꿈, 성장, 행복이 있는/김포교육

민인백묘 사진

광해군4년(1626)

  • 출생지 : 김포시 월곶면 개곡리
  • 시기 : 명종7년(1552)
  • 치적 : 정여립의 난을 진입하고 흉년 때 백성을 잘 다스림

1552년(명종7년)에 태어나 어머니 온양정씨에게 글을 배웠고 그후 우계 성혼(이조 선조때의 문신이며 학자, 이이와 친했으며 이황의 이기호발성을 지지함)에게 소학을 배우면서 문장이 뛰어나고 앞뒤가 어그러짐이 없다는 칭찬을 받았음.

1573년(선조6년)에 진사가 되었으며 1584년에는 별시 문과에 장원으로 급제함. 별시문과시험시에 선조임금께서 과거 시험장에 나와 장원급제한 답안지를 보고 내용이 뛰어나 그 자리에서 직접 낭독하였다 함. 시험합격후 성균관 전적(성균관에서 학생을 지도하던 관리)으로 임명되었다가 사헌부의 감찰(정6품벼슬)로 자리를 옮겼으며 송강 정철로부터 총애를 받은 것이 화근이 되어 당파싸움에 휘말리게 되어 안협 현감으로 좌천됨.

안협고을 현감으로 재직하면서 일체의 세금도 부과하지 않고 정성으로 백성들을 굶주림에서 구하기 위해 노력하여 대흉년을 슬기롭게 극복하였음. 1589년 진안 현감으로 전임되었으나 기축옥사사건이 발발하여 공을 세웠으나 반대세력의 압력으로 고통이 있었으나 선조 23년에 장예원 판결사로 근무하면서 일체 남의 청탁을 받지 않고, 일을 판결하는데 시비곡절을 분명하게 하여 칭송이 끓이지 않았으며, 특히 나주 목사로 근무하면서는 권세를 등에 업고 교활하면서도 나쁜짓을 일삼는 사람을 엄하게 다스리고 힘없고 돈이 없는 백성들을 위하는 목민관으로서의 직무를 충실히 함.

그후로 첨지중추부사(중추부에 소속된 정3품 무관)을 거쳐 충주목사가 되셨는데 나주 목사로 근무할때와 같이 목민관으로서의 직무를 충실함. 임진왜란이 일어나기전 충주 목사를 물러나서 황주 목사로 임명되어 임진강을 지키다가 임금님의 피난행렬을 지켰으며, 이때 부친이 돌아가셔서 3년 동안 산소를 지키는등 효성이 지극하여 그 후손들도 충효가 뛰어난 인물이 많이 배출됨

그 후손들 중 장남 민성과 그의 자식들로 병자호란이 일어나자 용감하게 싸우다가 죽거나 자결을 하였는데 부인과 며느리까지 그 수가 12명이 된다고 함. 현재 김포시 하성면 전류리에 12정려인 정성지문이 존재하고 있음. 또한 여흥 민씨 묘소의 제실이 김포시 하성면에 마련되어 있어 현재까지 그의 충절을 기리고 있음.

담당부서 :
정보화팀
담당자 :
심수영
문의 :
031-980-1162

TOP(위로가기)